귀신 술래잡기

홈 > 우리놀이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귀신 술래잡기

2019년 1월 11일 출간될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103의 원고 내용 중에 일부를 게시판에 연재합니다.

사용하는 서술 내용, 사진, 이미지 등이 실제 책과는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쉿! 조용히 해봐. 무슨 소리 안 들려…?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으면서 한 발씩 다가가는 ‘무서운’ 술래잡기다. 연극적인 요소가 놀이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더욱 높여준다. ‘여우야 뭐 하니?’의 형식을 응용한 놀이다.


놀이 준비

- 놀이 구역을 그릴 수 있는 도구(실내면 마스킹 테이프, 실외면 막대기, 물 주전자, 라이너 등. 그리지 않고 벽이나 사물로 구역을 약속해도 된다.)
- 장애물이 없는 놀이 공간


놀이 방법

① ‘마을’, ‘귀신의 집’ 등 놀이 구역을 정한다. 바닥에 그리거나 벽이나 기둥, 의자와 같은 사물로 약속한다.
② 술래 1명을 정한다. 나머지 사람들은 도망자가 된다. (술래를 ‘귀신’, 도망자를 ‘사람’이라 부른다.)
③ 놀이 규칙을 정한다.
④ 귀신은 귀신의 집에, 사람은 마을에 선다. 귀신이 “귀신!” 하고 외치면 사람들은 “술래잡기!”라 답하고 놀이를 시작한다.
⑤ 귀신과 사람은 다음과 같은 문답을 나눈다.
귀신: 끼이이익! (소리를 흉내 낸다.)
사람: 무슨 소리야? (다 함께 묻는다.)
귀신: 문 여는 소리. (대답한다.)
사람: 아~. (다 함께 고개를 끄덕이며 귀신 쪽으로 한 걸음 다가간다.)
귀신은 입이나 신체를 이용해 다양한 소리를 내면서 묻는다. 문답 한 대목이 끝나면 사람들은 귀신에게 한 걸음 다가간다. 같은 형식으로 문답을 반복한다. 문답을 몇 대목 할지는 귀신이 마음대로 한다.
⑥ 문답을 나누다 귀신이 다음처럼 답하면 사람들은 마을로 도망간다. 귀신은 잡으러 간다.
귀신: (소리를 흉내 낸다.)
사람: 무슨 소리야? (다 함께 묻는다.)
귀신: 너 잡으러 가는 소리! (잡으러 간다.)
사람: 아~악! (마을로 도망간다.)
놀이 한 판이 끝난다.
⑦ 잡힌 사람이 새 판의 귀신이 된다. 잡힌 사람이 없으면 귀신은 바뀌지 않는다. 새 판을 시작한다.


, , ,

1 Comments
홍선자 2018.12.22 11:26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