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 탈출 술래잡기

홈 > 우리놀이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감옥 탈출 술래잡기

2019년 1월 11일 출간될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103의 원고 내용 중에 일부를 게시판에 연재합니다.

사용하는 서술 내용, 사진, 이미지 등이 실제 책과는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비상! 비상! 감옥에 있는 도둑들이 탈출을 시도한다!    


경찰과 도둑으로 나눠서 하는 술래잡기다. 경찰한테 잡힌 도둑은 감옥에 갇히게 된다. 도둑들을 살리고 싶으면 경찰을 피해 감옥에 있는 도둑을 쳐 줘야 한다. 경찰과 도둑들이 서로 눈치싸움을 하면서 쫓고 쫓는 잡기놀이다.


놀이 준비

- 놀이 구역을 그릴 수 있는 도구(막대기, 물 주전자, 라이너 등)
- 장애물이 없는 놀이 공간


놀이 방법

① 놀이 구역을 정한다. (바닥에 선을 그리거나 혹은 사물의 위치로 놀이 구역을 약속한다.)
② 술래 2명을 정한다. 나머지 사람들은 도망자가 된다. (술래를 ‘경찰’, 도망자를 ‘도둑’이라 부른다.)
③ 놀이 규칙을 정한다.
④ 경찰이 “감옥!” 하고 외치면 도둑들은 “탈출!”이라 답하고 놀이를 시작한다.
⑤ 도둑은 도망친다. 경찰은 쫓는다.
⑥ 경찰의 손에 치이면 도둑은 잡힌 게 된다. 제 발로 감옥에 들어간다. 이제 감옥 밖으로 나올 수 없다. 하지만 도망 다니는 다른 도둑이 손을 쳐 주면 감옥을 탈출할 수 있게 된다.
⑦ 경찰이 도둑을 모두 감옥에 넣으면 놀이 한 판이 끝난다.
⑧ 경찰을 새로 정해서 논다.


귀띔

- 운동장이라면 골대를 감옥으로 삼는 것이 좋다.
- 놀이하는 사람 수에 따라 경찰(술래) 인원수를 늘려서 논다. 7~8명당 1명의 술래가 적당하다.
- 놀이하는 사람 수에 따라 놀이 구역의 크기를 조절한다. 1인당 사방 2m 정도의 놀이 공간이 적당하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놀이 103 계속 됩니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쭈욱~~~ 


, ,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