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강술래란?

홈 > 음악놀이 > 강강술래
강강술래

강강술래란?

강강술래란?

여러 사람이 함께 손을 잡고 원을 그리며 빙빙 돌면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며 노는 민속놀이이자, 민요다. 1966년 2월 15일 중요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 2009년 9월 30일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강강술래의 유래

다양한 설이 있다. 그 중 임진왜란 때, 이순신장군이 우리 편 군사를 많게 보이게 하기 위하여 여자들로 하여금 수십 명씩 떼를 지어 곳곳에 모닥불을 피워 놓고 ‘강강술래’ 노래를 부르게 했다는 설이 가장 많이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는 속설일 뿐이다. 이전부터 있었던 강강술래가 이순신 장군의 전술로 널리 퍼진 것이 아닐까 추측된다.

 


강강술래의 뜻

‘강’은 주위, 원이란 뜻의 전라도 사투리고, ‘술래’는 한자어로 된 ‘순라’에서 온 말로서 ‘경계하라’는 뜻이니, 이는 ‘주위를 경계하라’는 뜻이라고 해석하는 견해가 있다. 놀이 「긴 강강술래」, 「중 강강술래」, 「자진 강강술래」, 「남생이 놀이」, 「문지기」, 「고사리 꺾기」, 「청어 엮기」, 「덕석 몰기」, 「쟁기질」, 「손치기 발치기」, 「기와밟기」, 「바늘귀 뀌기」, 「꼬리따기」 등의 놀이를 통칭해서 강강술래라 한다.

 


강강술래의 노래 형식

한 사람의 선창자와 한 사람 혹은 다수의 후창자로 나누어서, 선창자는 변화 있는 말로 된 가사를 부르면 후창자는 똑같은 후렴을 되풀이하는, 메기고 받는 형식이다.

관련상품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