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05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   : 유치원(어린이집)의 환경

•  소주 : 우리 교실 알아보기

•  대상연령 : 만 4세 ~ 만 5세

 

 

활동목표

  • 사물들의 이름에 관심을 갖는다.
  • 교실의 사물들에 이름을 붙여주고, 애정을 갖는다.

 

활동자료

영상
신통방통 이름 짓기
수업자료
PT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PT   동화영상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동화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노랫말 신통방통 꼬부랑통 주문 말장단   활동지 신통방통 이름 짓기
준비물
소고, 소고채, 소고를 담은 소포상자

 

활동 방법

동화‘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를 감상한다.  만4,5세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동화를 들려준다. 구연할 때 유아들이 주문을 자연스럽게 따라하도록 유도한다.

 

이름을 지어 주는 소고

국악놀이연구소 지음

“우와왕! 우와왕!”

숲속 어디선가 울음소리가 들려왔어요.

숲속 친구들은 깜짝 놀랐죠.

‘누가 저렇게 우는 걸까?’

숲속 친구들은 울음소리가 나는 곳으로 모여들었어요.

“이상하다…….”

어디에도 우는 애가 없는 거예요.

가만, 가만, 나무 잎사귀 위에서 아주 작고 어린 벌레 한 마리가 울고 있네요.

이미지 0105-01

“누구야?”

“쟤 이름이 뭐야?”

“우와왕! 우와왕!”

그러자 어린 벌레는 더 큰소리로 울어요.

앞니뻐드렁니 다람쥐 아저씨가 귀를 막고 말했어요.

“얘야, 그만 울어. 네 울음 때문에 숲 속에 난리가 났어.”

그래도 어린 벌레는 울음을 그치지 않아요.

안되겠어요. 우리 다 같이 ‘울음 뚝!’을 해야겠어요. 하나, 둘!

“울음 뚝!”

그제야 어린 벌레가 울음을 멈췄어요.

앞니뻐드렁니 다람쥐 아저씨가 물었어요.

“왜 우는 거야?”

“이름이 없어서요…….”

“이름이 없어서?”

“네. 이름이 없으니까 아무도 날 불러주지 않아요. 그래서 난 친구도 없어요…….”

어린 벌레가 다시 울려고 어깨를 들썩였어요.

이미지 0105-01

“신통방통 토끼 할아버지를 모셔오자. 신통방통 토끼 할아버지는 이름 없는 벌레, 이름 없는 꽃들에게 이름을 지어 주신단다. 틀림없이 너한테 이름을 지어 주실 거야.”

“내가 모셔 올게.”

울뚝불뚝 멧돼지 아저씨가 쏜살같이 달려갔어요.

“어이쿠쿠! 무슨 일인데 그래?”

멧돼지 아저씨 등에서 내리면서 토끼 할아버지가 물었어요.

다람쥐 아저씨가 이유를 들려줬죠.

“이를 어쩐다. 신통방통 소고를 안 가져왔어.”

“신통방통 소고?”

“난 이름을 지어줄 때 신통방통 소고가 있어야 해. 이름이란 매우 소중한 거야.

때문에 이름 짓기는 아주, 아주 어려운 일이지. 그런데 신통방통 소고를 두드리면 신기하게도 이름이 쑥쑥 나온단 말이야.”

이야기가 끝나기도 전에 울뚝불뚝 성질 급한 멧돼지 아저씨가 토끼 할아버지 집으로 다시 달려갔어요.

이미지 0105-03

“신통 방통 이름 나와라 뚝-딱!”

토끼 할아버지가 신통방통 소고를 두드렸어요.

“에헴, 에헴……. 좋은 이름이 생각이 안 나.”

그 말을 듣자 어린 벌레의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어요.

“자, 자, 다 같이 나를 따라 해 봐. 다 같이 주문을 외우면 기가 막힌 이름이 쑤욱- 나올 거야.”

토끼 할아버지가 주문을 외웠어요.

“신통 방통 꼬부랑통 뚝-딱!”

동물친구들이 다 같이 따라 외쳤죠.

“신통 방통 꼬부랑통 뚝-딱!”

토끼 할아버지와 동물 친구들은 열심히 주문을 외웠답니다.

“신통 방통 오물조물 뚝-딱!”

“신통 방통 오물조물 뚝-딱!”

“신통 방통 수리수리 뚝-딱!”

“신통 방통 수리수리 뚝-딱!”

이미지 0105-04

“옳지, 생각났어. 네 이름은 말이야, ‘꿈틀꿈틀 초록이’야.”

숲 속 친구들이 한 명씩 한 명씩 벌레의 이름을 불러줬어요.

“꿈틀꿈틀 초록아!.” 어린 벌레는 너무 너무 행복했답니다.

‘꿈틀꿈틀 초록이.’

그 때 뭐든지 만드는 숲속의 목공 아저씨, 부리부리 딱딱 딱따구리 아저씨가 말했어요.

“토끼 할아버지는 나이가 많기 때문에 더 이상 이름을 지어 주는 여행을 다니시기 어려워요. 그러니 우리들이 나서서 이름을 지어 주는 게 어떻겠어요?”

앞니뻐드렁니 다람쥐 아저씨가 말했어요.

“근데 우리는 신통방통 소고가 없잖아요?”

딱따구리 아저씨가 한껏 뽐내며 말했어요.

“내가 신통방통 소고를 만들면 되죠.”

앞으로 여러분들한테 ‘신통방통 소고’가 배달되어 온다면 여러분들도 이름을 지어 주는 여행을 떠나야 해요.

우리음악 창의교육 USB-BOOK

0105-1 참조

-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나 고양이는 이름이 있나요? 누가 이름을 지어 줬나요?

- 길에서 사는 길고양이나 강아지는 자기 이름이 있나요? 왜 없을까요?

- 벌레나 꽃들은 자기 이름을 가지고 있나요? 왜 없을까요?

- 우리 교실에 있는 물건들은 모두 자기 이름을 가지고 있나요? 왜 없을까요?

 

 

음악‘신통방통 주문’을 소고로 연주하며 교실 안의 사물들에 이름을 붙여 준다.. 만4,5세

○ 주문을 소고로 연주한다.

- 어, 이게 뭘까요? 여기 이렇게 쓰여 있어요. ‘숲속마을의 부리부리 딱딱 딱따구리 아저씨가 OO유치원(어린이집) OO반 친구들에게.’ 이 안에 뭐가 들어 있을까요?

소고를 꺼낸다.

- 숲속마을의 부리부리 딱딱 딱따구리아저씨가 여러분들을 위해서 보내 주신 ‘신통방통 소고’예요. 동화에서 소고가 도착하면 어떻게 하라고 했죠?

- ‘신통방통 주문’을 따라 연주해 볼까요.

교사가 먼저 주문과 함께 소고를 연주하고 유아가 따라 연주한다.

0101-03

 

귀띔

신통방통 주문 3분박인, 인사굿장단이다. 3분박의 느낌을 살려서 연주할 수 있도록 한다. 생활주제 우리나라 중 장구는 내 친구를 참조한다.

 

○ 교실 안의 사물들에 이름을 붙여준다.
이미지 0105-06

- ‘신통방통 소고’의 사용법을 알았으니 이제 우리도 이름을 지어 주는 여행을 떠나 볼까요

- 이것은 무엇에 사용하는 물건일까요? 어떻게 생겼나요? 어떤 특징이 있죠? 어떤 이름을 붙여주는 게 좋을까요?

- 신통 방통 꼬부랑통 뚝-딱! 신통 방통 오물 조물 뚝-딱! 신통방통 수리수리 뚝-딱! 이것의 이름은 ‘덩쿵따 소리통’으로 지어요.

 

우리음악 창의교육 USB-BOOK

0105-2 참조

귀띔

난타장단 함께 호흡을 맞춰 처음엔 느리게 시작하여 점점 속도를 빨리하면서 타악기를 두드리는 것이다. 생활주제 우리나라 중 장구는 내 친구를 참조한다.

 

○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정리한다.

- 이름 없는 사물들에 이름을 지어 주었는데, 이름이 없었을 때와 달라진 점이 있나요?

 

, , , , ,

0 Comments